김경자 우리은행 강서본부장
“고객·직원에 베푸는 리더십 필요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