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북지사
기초생활 수급자에서 ‘여사장님’으로
오순희·이주미·강경희씨 ‘해냄공동체 담담’ 창업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