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공요금서 생필품 값까지 ‘들썩’
가스·상하수도·교통 등 지자체별 인상 줄이어…음료·세제도 뒤이을 듯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