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맥 연연·폭탄주 강요 여전 국가고시 ‘여풍’ 계속 불어야
아직도 갈 길 먼 남성 중심의 관료사회
관련기사

  1. ‘국가고시 여성바람’대학도 한 몫
  2. 남성 법조인·관료 ‘보조역할’만
  3. “법조 균형잡힌 시각, 여성 늘어야 가능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