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카리스마’ 대신 ‘모성 경영’ 뜬다
현정은 현대 회장 대표적…정도 지키며 ‘감성 이메일’ 눈길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