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난자기증은 윤리·여성인권 전제돼야”
“난자도 장기기증의 연장선” - “난자는 물건 아니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