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내 연주로 사람들에게 용기주고 싶어요”
‘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’ 이희아 씨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