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세상에 열려있는 ‘소금인형’ 됐으면”
온 가족이 애독자인 유선희씨네 “딸은 ‘반쪽이의 일기’ 읽으며 자랐어요”
관련기사

  1. “가부장 사고 ‘교정’ 해주는 지침서”
  2. ‘헤라니 메일’ 등 여성 이야기에 대리만족
  3. ‘여고생’다운 패기로 새 영역 개척해주길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