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그룹, 대북사업 ‘연착륙’
현정은 회장 “시부·남편 유지 잇겠다” 직접 챙겨
관련기사

  1. ‘백두산 관광 독점사업권’확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