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린 에바디 노벨평화상 수상자
“이란여성에 자부심 심어 의미… 영웅보다 인권운동가로 남고파”
관련기사

  1. ‘투사? 배신자?’ 노벨상의 두 얼굴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