여성운동 감흥 속에 평생 ‘친구가족’
[박이은경이 만난 사람] (18) 일본의 선후배 페미니스트 고마샤크 킴과 쓰카야마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