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할 말 없는' 장하진 장관
대다수 의원 성매매 중단발언 신중치 못했다 질타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