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여성마라톤대회 참가자 이의호·장경란 부부]
“마라톤이 금실 '비법'이에요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