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박이은경이 만난 2005년을 달리는 사람]
“늦게 깨친 공부재미 '특별한 행복'이 쌓여요”
마흔 둘 늦깎이 배움주부 장화자씨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