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박이은경이 만난 2005년을 달리는 사람-학교폭력 피해 학부모에서 인권운동가로 거듭난 조정실씨 ]
“딸과 나, 또 다른 세상의 문 열었죠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