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특집-1·4 개각]
女각료 한명 더 늘어
여성계 “장·차관급 인사 30% 안돼 여전히 여성에 인색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