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특집-여성계 신년 좌담회]
여성운동 지방분권화 속도 내고 피부에 와 닿는 대안으로 '내실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