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내 인생의 쉼표 하나-양귀자 단편소설 한계령]
그들을 기다리는 건 그만 잊으라는 산울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