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여성기금 '빈익빈' 돌파구 찾는다 - 창립 5주년 맞은 한국여성재단 박영숙 이사장]
“기부보다 기업·단체 연계한 프로젝트 지원 모금에 주력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