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행복한 책읽기]
“네가 감히 나의 주방을 넘보는게냐?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