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위안부는 공창' 발언 교수 '나눔의 집'찾아 사죄
“그릇된 역사관으로 누굴 가르쳐” 호통 할머니들 “교단 떠나라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