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특별 인터뷰]
“소수인권 위한 다수설득이 천직”
김영란 신임 대법관과 강지원 변호사 부부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