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눈에 흙이 들어가도 용서 못해”
남한 방문한 북한 일본군 '위안부' 리상옥 할머니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