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김영숙의 도발적인 그림읽기 (끝)]
낸 골딘의 '구타당한 낸'
사적인 폭력, 더 이상 감추지 마라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