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핑크 리더'시대 활짝
39년만에 거대 야당 여성 당대표 탄생 여성계 '반쪽 환영'속 역할 논의 활발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