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주+1주' 여성의 힘 뭉친다
현지모, 엘리베이터 주주되기 결의…금융당국·범현대가 중재 요구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