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영권 방어 나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
“현대 기업가 정신 내가 이어간다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