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특별인터뷰]
이오경숙 공동위원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