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 이경해 전 한농연 회장의 둘째딸 이고운씨
농민들에게 힘 되고 싶어요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