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5세에 에베레스트 정상 밟은 와타나베 다마에
걸을 수 있을 때까지 즐거운 산행은 계속된다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