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 가디언지, 가해자 보호 주장의 이중성 비판
‘유명인사 성폭력 사건 때만 논란 불거진다’ 꼬집어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