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폭력 고발에 ‘명예훼손’ 악용 막아야
성폭력 피해자를 고발하는 경우 외국선 거의 없어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