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대 공학계열 첫 여교수 김은이
“여성 불모지가 바로 유망분야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