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밥·꽃·양> 서울서 보세요
30일 마지막상영…감독과 대화 시간도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