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미래에서 온 편지’ 들고 온
현경 유니온신대 교수
“모두 여신이 되어 신남의 축제 벌이자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