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따뜻하게 맞아주시는 할머니들이 고마웠다”
나눔의 집 방문한 피스보트 회원 니키 사야카 · 구도 시호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