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단 1년에 우승 이끈 중랑구어머니배구단 황규옥감독
“좋은 성적 내기보다 주부건강 위해 뛴다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