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BS 첫 여성경제부장 최춘애씨
“후배 길 열어줄 수 있는 첫타자 됐으면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