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굿바이 활란” 이대생, 김활란 친일행적 알림팻말 제막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