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영화로 철학하고 싶다면 ” 잉그마르 베르히만 영화제
<제7의 봉인> <산딸기>등 7편, 인간 구원과 고통 ‘실존’에 천착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