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느낌표상’ 수상 김태선·이영숙씨 부부
“딸에게 인심얻으려 후한점수줬다”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