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무늬만 진보’로는 면죄부 없다
린다 샤베즈 지명자 여성·시민단체 반대에 결국 사퇴
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